e매거진 / 시스템소개
행복한 취미생활 : 오디오
• 작성자 : HIFICLUB   • 등록일 : 2016년 9월 2일 금요일  • 조회수 : 11,060 • 댓글: 3
 
너무나도 뜨거웠던 더위를 뒤로하고 가을을 맞이하는 길목에서 오디오를 사랑하는 하이파이클럽 회원님의 시스템을 소개 하도록 하겠습니다. 어떻게 오디오를 시작하였고, 그 동안 어떤 생각과 노하우로 시스템을  완성해 가고 계신지를 차근차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kim_19.jpg

▲ 시스템 전경 I


하이파이클럽 : 안녕하십니까. 하이파이클럽 회원분들께 간단히 가지고계신 시스템 소개 부탁드립니다.

네 안녕하십니까. 소스로는 dCS Vivaldi를 사용중이며, DAC는 Chord의 dave, 프리는 Boulder 2010, 파워는 Constellation의 Heracules2 Mono 입니다. 스트리밍 오디오는 Meridian Sooloos, 818 v2 스피커는 Kharma Exquisite 1a signature 입니다. 케이블은 과거에 Argento를 많이 썼었는데, 최근에 헤밍웨이 The creation power cable, AES/EBU digital를 추가하여 사용하고 있습니다. 파워코드는 Entreq Atlantis 3개를 사용중이며, 접지 박스와 멀티탭을 사용중에 있습니다. 그 다음에 PSC Monolith mk3 power cable을 가장 최근에 업그레이드 했습니다. 볼더는 2020은 최근까지 메인 DAC로 사용중이 었지만, DAVE로 바꾸었습니다.


kim_12.jpg

▲ Meridian  818 v2, 스마트 허브와 애플 유무선 공유기


하이파이클럽 : 일반분들이 평생에 꿈으로 생각하시는 오디오를 가지고 계신 것 같은데요, 어떻게 오디오를 시작하게 되셨나요?

처음에는 그냥 군의관 시절에 대구에 지인분이 말씀 하셔서 처음 가야금 소리를 듣게 되었는데 그 때 감동을 받고서 오디오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Sony에서 나오는 리시버로 시작하게 되었었는데요. 그것으로도 상당히 만족하였습니다. 그 때는 스피커를 B&W 805 Signature를 들었었는데요, 지금 생각해 보면 앰프는 메칭이 그리 좋았던 것 같지는 않습니다. 그 다음에 앰프를 Gryphon Antileon Siganature를 사용하다가 Mark Levinson 33H , Gryphon Antileon Siganature Mono, Boulder 2050 Mono를 사용하다가 갑자기 전원부가 나가면서 바꿀 생각이 전혀 없었는데 Constellation Heracules2 Mono로 바꾸게 되었습니다. 


kim_17.jpg

 Constellation Heracules2 Mono power 


하이파이클럽 : 소니 이후로 갑자가 시스템이 급격히 업그레이드 되셨네요.

네. 저에게 오디오를 가르쳐주신 그 선생님이 이왕이면 처음부터 명기로 들어야 한다고 알려주셨고, 저도 그것에 동의해서 지금까지 그렇게 오디오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특히 스피커는 Kharma를 쓰기 전에는 Wilson 스피커를 많이 사용했었는데요. 처음에는 중고를 주로 이용했습니다. Watt Puppy 5.1 이었는데 그것도 상당히 좋았습니다. 그 다음에 Isophon Arabba 1년정도 썼었는데요, 에이징도 못하고 바꾸게 되었습니다. Wilson Maxx2가 나오는 바람에 바로 바꾼 것이죠. 그 다음에 Gryphon Trident, Wilson Maxx3 거처  지금 Kharma 스피커를 사용 중에 있습니다. 


kim_01.jpg

 Kharma Exquisite 1A Signature 후면부


kim_15.jpg

 Constellation Heracules2 Mono power 와 Kharma Exquisite 1A Signature 전면부


하이파이클럽 : 오디오 하시면서 크게 느끼시거나, 인상적인 부분이 있으시다면?

참 말하기가 어려운 부분인 것 같은데요. 제가 지금까지 오디오를 하면서 느낀점은 음질이 가격에 비례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니깐 낮은 그레이드에서 느끼는 것과 한 단계 위로 올라가서 느끼는 것이 다르다는 것입니다. 스피커도 그래서 계속해서 큰 것으로 업그레이드 해 왔습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제가 가지게 된 원칙이라고 해야 할까요? 그것이 하나가 있는데, 스피커 보다 파워앰프에 보다 많은 투자를 한다는 것입니다. 스피커의 비중을 1로 보면 파워앰프는 2정도의 비중을 두고 구매를 합니다. 중요도도 그렇고 가격적인 면에서도 그렇게 선택하였습니다. 왜냐하면 오디오를 하면 할수록 파워앰프가 스피커를 여유있게 울려야 한다는 생각이 확고해졌기 때문입니다. Watt Puppy를 할 때도 Gryphon Antileon Siganature로 울렸고 Mark Levinson 33H까지 사용했었으니깐요. 저는 앰프를 스피커 보다 여유있게 사용하다가 스피커를 업그레이드하게 되서 더 이상 사용중인 앰프로 이 스피커를 못 울리겠다고 생각되면, 앰프를 업그레이드 하는 식이었습니다. 

그리고 인상적인 부분이라고 하면,  헤밍웨이와 PSC를 사용하기 전에 케이블을 Entreq로 도배를 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 이유는 HB디자인 제품을 사용하다가 Entreq를 사용해봤는데, 소리가 완전히 다른 성향으로 바뀌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사실 Entreq가 겉모습만 보면 그 가격을 지불하기가 쉽지는 않은 제품인데, 그 때 그 충격으로 전원선에 많은 돈을 투자 했었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아마 HB디자인의 소리와 Entreq 소리의 성향이 정반대였기 때문에 조금 더 극적으로 느끼지 않았나 합니다. 처음에는 케이블의 세계에서 이런 것이 있구나 생각했었거든요. 

그랬다가 마지막에 PSC Monolith power cable을 사용하게 되면서 실연에 가까운 악기 소리에 또 한번 충격을 받게 되었습니다. 저에게는 PSC Monolith가 가장 성향에 맞는 케이블인 것 같습니다. 


kim_10.jpg

▲ PSC Monolith power cable, 헤밍웨이 The Creation power cable, HB Design multitap


하이파이클럽 : 프리, 소스의 변천사는 어떻게 되시나요?

프리는 Mark Levinson 32, 36을 사용하다가 Gryphon Mikado도 사용했었는데, 지금은 Boulder 2010을 사용중에 있습니다. 소스는 dCS Scarlatti 풀세트를 쓰다가 다 팔고 Vivaldi 트랜스 포트 한 개로 사용 중 입니다. Vivaldi가 Scarlatti에 비해 많이 부드러워지긴 했지만, 제가 듣기에는 약간의 엣지감이 있기 때문에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중에 있습니다. 그런데 Scarlatti와 Vivaldi의 경우는 같은 상위라인이지만, 같은 회사에서 만들었다고 말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음질 차이가 많이 나더라구요.  두 개의 제품은 사실 비교대상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1394케이블 같은 경우도 카르마 이니그마 등 이름만 들으면 알 수 있는 케이블들을 많이 사용했었는데요. 그래도 차이가 많이 나서 결국 바꾸었습니다. 


kim_13.jpg

▲ Boulder 2010 프리앰프


하이파이클럽 : Chord의 DAVE를 최근에 청음하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 어떠셨나요?

제가 Boulder 2020 DAC를 기존에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DAVE를 사용해 보니 지터 에러가 없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정숙하고 실연에 가까운 소리가 난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음질이 가격에 비례한다는 기존의 저의 생각도 예외사항이 생긴것이 아닌가 합니다. 시간을 두고 조금 더 비교해 본 뒤에 최종적으로 결정을 해봐야 하겠지만,  제대로 된 랙에 올려놓지도 않았는데, 저 정도 소리라면 상당한 가능성 또한 가지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kim_18.jpg

▲ Boulder 2020 DAC


kim_14.jpg

▲ Chord DAVE 와 dCS Vivaldi CD Transport


하이파이클럽 : 케이블은 어떻게 바뀌었나요?

케이블은 Siltech, XLO도 많이 썼었는데 그렇게 오래 쓰지는 못했습니다. 왜냐하면 Argento를 알게 되어에 다 팔아버렸거든요. 재미있는 것은 모든 케이블을 한 브랜드로 사용하는 경험을 여러 번 해봤는데요, 지금 와서 생각해 보면 그렇게 하는 것이 결국 좋은 결정이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특정 케이블의 장점이 좋아서 모두 한 브랜드로 바꾸게 되면, 처음에 좋았던 장점이 강조되어 단점으로 작용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A라는 브랜드가 중역이 좋아서 모두 A사의 케이블로 바꾸면 나중에는 중역만 좋고, 고역과 저역은 들을 수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어떤 케이블이 좋은가 보다는 내 시스템에 어떤 케이블이 맞는가로 접근해야 한다고 봅니다.  커피나 차도 처음에는 하나의 품종만을 먹게 되지만, 결국은 브랜딩을 하는 것 처럼 결국 케이블도 적절히 브랜딩해서 사용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게 된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kim_08.jpg

 Entreq Atlantis power cable , PSC Monolith power cable


kim_07.jpg

 헤밍웨이 The Creation power cable, AES/EBU digital cable


하이파이클럽 : 혹시 앞으로 업그레이드하고 싶은 것이 있으신가요?

뭐 다들 이야기 하시지만, 오디오를 들을 수 있는 환경과 공간입니다. 집이나 회사에서 가까운 거리에있으면서 큰 소리로 틀어도 아무도 뭐라고 하지 않고, 룸 트리트먼트가 잘된 그런 공간 있지 않습니까? 기회가 된다면 조만간 만들어 보고 싶습니다.


kim_03.jpg

 시스템 전경 II


하이파이클럽 : 현재 많은 악세서리들을 사용하시고 계신것 같은데요.

네 맞습니다. 과거에 하이파이클럽에서 레조네이터와 오펙트, 케이블 엘레베이터 같은 제품들을 많이 사서 사용했습니다. 최근에는 오팩트를 다 때어내고 시너지스틱 리서치 블랙패널을 사용중인데 그 효과가 너무 좋아서 아주 만족하면서 사용중입니다. 시스템에서 저역이 약간 부족하고 고역이 답답하다고 느낀적이 있었는데, 하이파이클럽에서 추천을 받아서 사용해보니 오팩트를 10개 붙이는 것 보다 이것 한세트를 사용하는 것이 저의 환경에 더 맞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kim_06.jpg

▲ Synergistic Research Black Panel, Resonator set I


kim_02.jpg

▲ Synergistic Research Black Panel, Resonator set II


하이파이클럽 : 오디오 파일이나 하이파이 회원분들에 하시고 싶은 말씀은?

글쎄요. 저는 편하게 들을 수 있는 음악이 나오는 시스템이 좋은 오디오라고 생각하는데요. 그것이 쉽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너무 음질에만 신경을 쓰다보면 스스로 잘 못된 방향으로 갈 수도 있으니, 가끔은 쉬었다 가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하이파이클럽 : 잘못된 방향이라는 것이 무슨 말씀이신가요?

오디오를 오래 하다보면 아집, 고집 같은 것이 생기게 되잖아요. 그렇게 되면 왜곡된 길로 가면서도 그것이 맞다고 주장할 수 도 있게 되기 때문입니다. 최고의 소리라는 것은 사실은 없는 것 아니겠습니까? 만약 그런 소리가 있다면 그것은 다분히 주관적인 것이지 모두가 인정할 수 있다고 보지 않습니다. 사람마다 좋아하는 음식이 다른 것과 같은 이치가 아닐까요? 이것은 오디오가 삶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취미의 한 부분인 것을 인식한다면 더 쉽게 이해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되는데요. 간혹 매칭이 맞지 않거나 내가 원하지 않는 소리가 나는 경우가 발생해도 그 소리를 오래 듣다 보면, 그렇게 나쁜 것 같지도 않더라구요. 귀가 에이징이 되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말입니다. 사실 음악이라는 것이 기분에 따라서 많은 영향을 받더라구요. 기분 좋은 날이면 음질이 안 좋아도 좋게 들리고, 기분이 안 좋으면 천하에 없는 소리도 시끄럽게 들리는 경우를 여러 번 경험 했거든요. 


kim_20.jpg
 시스템 전경 III


하이파이클럽 : 그렇군요. 오늘 귀한 시간과 함께 좋은 말씀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 안승찬(Ahn SeungChan)

  
사운드솔루션 - 선진기술로 미래를 향하는 기업
원키프로덕션 - 세계최고의 퀄리티
웨이버사 스마트허브 재입고
PSVANE 진공관
다빈월드
e매거진 / 시스템소개 /
  게시물 수 : 54   페이지 : 1 / 1
제목 내용 작성자   x  
[공지] 골드문트 시스템 유저를 위한 시스템 튜닝기
등록일 : 2017-05-02   • 조회 : 2,260
현장에서 여러 오디오파일들을 만나다보면 시스템마다, 매칭에따라 소리에 대해 고민을 가진 분들을 만나게 됩니다. 이번 시스템소개는 '골드문트 시스템'을 사용하시는 유저분을 만나 이런저런 시도를 해보던 중, 골드문트 시스템에 알맞는 튜닝을 진행했던 것을 소개해 보고자 합니다. 최고의 오디오 시스템 중에 하나인..
행복한 취미생활 : 오디오 (3)
등록일 : 2016-09-02   • 조회 : 11,060
너무나도 뜨거웠던 더위를 뒤로하고 가을을 맞이하는 길목에서 오디오를 사랑하는 하이파이클럽 회원님의 시스템을 소개 하도록 하겠습니다. 어떻게 오디오를 시작하였고, 그 동안 어떤 생각과 노하우로 시스템을 완성해 가고 계신지를 차근차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 시스템 전경 I 하이파이클럽 : ..
[공지] System Tunning Report
정교한 튜닝을 통한 즐거움을 찾다
등록일 : 2016-06-14   • 조회 : 8,379
하이파이클럽은 많은 회원님 댁을 방문을 합니다. 제품 설치 및 시연과 룸튜닝 및 시스템 세팅 및 튜닝 등의 사운드 컨설팅도 해드리고 있습니다. 그동안은 별도의 사진촬영을 하지 않았으나, 앞으로는 회원님 시스템 사진과 설치 및 튜닝 과정을 여러분들께 공개하여 드립니다. 오늘은 용인 수지에 사시는 회원님..
하이엔드 오디오의 완성을 향하여
등록일 : 2016-06-06   • 조회 : 11,037
가정의 달 5월을 마무리하고 여름의 길목인 6월을 맞이하여 오디오를 사랑하시는 한 회원님의 시스템을 소개 하겠습니다. 오디오를 듣는 장소부터 시작해서 하나하나 시스템을 어떻게 완성해 가시고 계신지 차근차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시스템 전경 Hificlub : 안녕 하십니까. 시스템을 보니 제일먼저..
[공지] 마음 놓고 음악을 들을 수 있는 공간을 꿈꾸며 (1)
등록일 : 2015-12-08   • 조회 : 16,462
오디오의 계절 가을이 깊어져 가고 있습니다. 대학시절 부터 카오디오의 심취하여우연한 계기에 하이파이의 세계에 입문하게 된 S원장님의 오디오 이야기를 인터뷰 하게 되었습니다. 지금의 오디오 시스템을 만들기 까지 15년간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지만, 변함없는 오디오와 음악에 대한 애착을 보여주고 계십니다. 구체..
현재의 음악을 즐길 수 있는 마음의 자세
등록일 : 2015-09-25   • 조회 : 13,662
경제가 많이 어려워 지고 있지만, 주변에서 여전히 오디오에 대한 열정을 보여주시고 계신 분들을 찾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오늘은 고등학교 때 우연한 계기로 음악생활을 시작한 P 회원님의 오디오 시스템을 소개하고자 한다. 어린 시절에 아르바이트를 통해서 장만하기 시작한 오디오가 지..
풍요로운 음악 생활의 종착점. (8)
등록일 : 2014-06-11   • 조회 : 29,552
중장년층의 오디오 애호가들을 만나 이야기를해보면 대부분 청년기 시절에 접한 오디오와 음악의 세계에 빠져들어 주된 취미가 된 경우가 많다. 30년전 마란츠, 매킨토시 등 지금에는 빈티지라 불리우는 명기들로 시작해 현재에 이르기까지 풍요로운 음악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경남의 K 회원님의 리스닝 공간을 찾았다. ..
미술과 음악이 흐르는 공간 (2)
등록일 : 2013-10-28   • 조회 : 29,572
시스템 소개를 위해 섭외 요청을 하고 실질적으로 허락을 받기 까지 가장 어려운 난재는사실 쉽게 보면 아무것도 아닌 일이다. 시스템 운용자 이신 분들의 지나친 겸손이라 해야 하는지 모르지만 사생활 노출, 혹은 은연중에과시욕을 충족 시키고자 하는 행위로 비춰지고 소위 돈자랑 하는졸렬한 사람처럼 여겨질까 꺼리..
하이파이 박물관을 방불케 하는 시스템 (7)
등록일 : 2013-05-13   • 조회 : 41,318
이번에 소개할 "시스템 소개"는 한마디로 대박이다. 그동안 잡지나 인터넷 등을 통하여 소개되었던 매니아 탐방 등 시스템 소개등을 통해서 많은 오디오 시스템들이 소개되었지만 아마 이정도의 물량과 규모는 가히 역대 최고가 아닐까 싶다. 이 집에 있는 시스템을 다 내어놓으면 용산에 샵 몇개는 거뜬히차릴 수(?) 있는 ..
인생의 동반자가 되어버린 오디오.
등록일 : 2013-04-05   • 조회 : 26,743
소위 장전축의 전성시대가 있었다.볼거리 들을거리 넘쳐나 영화, 음악이 소비되는 시대인 오늘날과 달리 혼자 소일할 것이 귀했던 시절, 이름도 브랜드도 모르고 음악에 빠져들게 했던 독수리표 전축과 스피커의 브랜드들은 아카이, 산수이, 마란츠 등에 AR, 알택, 클립쉬, 로저스, 하베스, 다이나코드, 이름모를 일제 스피..
흔들림 없이 자신만의 소리를 찾아가는 즐거운 여행 (2)
등록일 : 2013-03-11   • 조회 : 18,836
어려서 부터 접한 오디오와 음악의 세계는 자연스럽게 성년이 되어서도 주된 취미가 되었고, 락밴드 활동을 하며 직접 음악 연주활동도 하였고 블루스 음악에 심취하기도 했다. 그러다 친구에 의해 클래식 음악을 접하고 현재까지 오디오의 여정을 즐기며 일상의 스트레스를 조화롭게 다스리고 있는 분당의 K님의 리스닝룸..
에비던스를 향한 집념 - 박용규님 (4)
등록일 : 2009-09-21   • 조회 : 40,036
사람에겐 운명이란 게 가끔 존재한다. 평생의 배우자를 만나거나, 직업을 선택하거나, 이사를 갈 때 이런 운명이 보이지 않게 개재하곤 한다. 오디오 애호가들에게도 그런 제품들이 있다. 그래서 누구는 평생 마란츠 7으로 프리앰프를 마감하기도 하고, 누구는 패러곤을 평생의 반려자로 생각해서 껴안고 살기도 한다. ..
소리로 받은 스트레스는 소리로 날린다. - 성우 홍시호님.
등록일 : 2009-07-28   • 조회 : 34,321
홍시호님의 직업은 성우다. 그러나 보통 성우가 아니다. 팬 클럽까지 있을 정도로 그 목소리를 사랑하는 분들이 많다. 당연히 대부분의 일은 소리와 싸우는 것이다. 주로 스튜디오에 들어가 원고를 읽는 일이지만, 대사에다가 해당 캐릭터의 성격과 개성을 집어넣어야 하기에, 일종의 연기가 들어간다. 좋은 성우는 좋은..
인간적인 숨결을 찾아 떠난 여행 - 박한규님 (3)
등록일 : 2009-03-31   • 조회 : 32,795
로베르트 슈만이 클라라와 닮아있듯, 리하르트 바그너가 코지마와 닮아있듯, 그렇게 오랜 시간이 흐르면서 서로는 남이 아닌 하나가 되어갔던 것이다. 오디오와 나 역시 서로 닮아가기 마련이다. 이 운명의 닮은 꼴은 세상 누구도 가질 수 없는 나만의 특권이자 숙명이다. 그렇기에 반려자의 삶에서 현실의 내 모습을 발견..
올닉과 혼 스피커가 빚어내는 깊은 내공의 하모니 (1)
등록일 : 2008-10-24   • 조회 : 41,756
오디오 애호가들은 크게 두 부류로 나뉘는 것 같다. 하나는 메이커가 만든 상태 그대로 유지하면서 매칭으로 소리를 만드는 타입이고, 또 하나는 메이커의 관점을 넘어서서 직접 개조를 하고 또 자작에 임할 정도로 혈기왕성한 타입이다. 전자가 약간 소극적이라면 후자는 매우 적극적이다. 이번에 소개할 평택에 ..
클래식과 와인 그리고 아트 북의 원 스톱 서비스 - 타셴1812
등록일 : 2008-10-06   • 조회 : 22,930
오디오 관련으로 중장년층 애호가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대부분 청년기에 음악다방이나 카페의 경험을 갖고 있는 데에 놀라게 된다. 여태껏 서로 다른 인생 역정을 헤쳐와 전혀 별개의 직업과 취향을 갖고 있지만 청년기의 모습은 흡사 무슨 동창회 모임을 보는 것처럼 유사하다. 아마 60~70년대의 빈곤한 상황에..
소년, 꿈을 이루다. ATC와 SIM2가 만드는 환상적인 공간 (10)
등록일 : 2008-09-11   • 조회 : 30,841
그런 시절이 있었다. 상상의 나래를 맘껏 펼칠 수 있었던 유일한 문화 공간인 영화관 앞에서 부푼 가슴을 달래던 그런 시절 말이다. 매표소 앞에 서 있는 것만으로도 커다란 사치를 한 듯한 그 가녀린 흥분은 결코 잊을 수 없는 기억으로 남아있다. 한 소년이 있었다. 중학교 시절 바로 그 영화관에서 영화를 보고나오면서..
색소폰과 JBL로 음악의 진수를 추구하다. - 이승철 님 (2)
등록일 : 2008-08-16   • 조회 : 25,524
오디오라는 것은 음악을 듣는 도구에 불과하고, 정말 중요한 것은 음악이라고 많은 분들이 이야기한다. 물론 음악이라는 전체 카테고리 안에서 보면, 오디오라는 것을 일종의 재생 장치로서 그 비중이 미미할 지도 모른다. 나아가서 음악을 직접 연주해서 얻는 감동이 오디오를 통해 얻는 기쁨보다 우위에 있다고 주장할..
존재하는 음을 추구한다. 분당 L님. (5)
등록일 : 2007-12-12   • 조회 : 44,386
하이파이클럽 "회원 시스템 소개"는 회원님들의 오디오, AV시스템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하이파이클럽 "회원 시스템 소개"는 단순한 기기 소개에 그치지 않고 룸튜닝 및 세팅에 대한 다양한 이미지컷을 통한 분석과 다양한 튜닝에 대한 노하우 등을 파트별로 집중 소개하는 코너..
멈출 수 없는 오디오의 열정 - 이한솔 님 (3)
등록일 : 2007-10-12   • 조회 : 32,227
하이파이클럽 "회원 시스템 소개"는 회원님들의 오디오, AV시스템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하이파이클럽 "회원 시스템 소개"는 단순한 기기 소개에 그치지 않고 룸튜닝 및 세팅에 대한 다양한 이미지컷을 통한 분석과 다양한 튜닝에 대한 노하우 등을 파트별로 집중 소개하는 코너로 운영합니다. ..
아날로그인생 30년 - 박수진 님 (1)
등록일 : 2007-02-04   • 조회 : 40,044
이번 시스템 소개는 서울 마포에 거주하시는 박수진 님입니다. 다수의 톤암과 카트리지, 그리고 클리어오디오, 베이시스 턴테이블을 운용하고 계시는 본격적인 아날로그 애호가로 크렐의 LAT-1 스피커와 그리폰 앰프의 조합을 들려주셨습니다. 시스템 소..
내 인생의 액센트, 오디오 - 김재민 님 (7)
등록일 : 2007-01-03   • 조회 : 43,228
이번 시스템 소개는 전라남도 광주에 거주하시는 김재민 님입니다. JM Lab사의 플래그쉽 모델인 그랜드유토피아Be 스피커를 사용하여 소위 말하는 대형시스템의 진수를 들려주셨습니다. 시스템 구석구석 한치의 허술함이 없이 세심하게 튜닝해 놓은 시스템은 초대형 시스템의 스..
오디오와 동행 - 최성수 님.
등록일 : 2006-11-27   • 조회 : 41,209
이번 시스템 소개는 8-90년대 가요계를 휩쓸었고, 요즘도 맹렬히 활동하고 계시는 가수 최성수 님입니다. 최성수 님은 국내 와트퍼피 최초 사용자 등의 수식어가 붙는, 오디오 매니아로도 이미 그 명성이 자자한데 이번 기회에 하이파이클럽 “시스템 소개” 코너에 현재의 시스템을..
아포지를 정복한다 - K님. (5)
등록일 : 2006-10-21   • 조회 : 25,282
이번 시스템소개는 아포지의 매력에 푹 빠진, 서울에 거주하시는 K님의 시스템을 소개합니다. 아포지 매니아라고 불러도 좋을 K님은 아포지 스피커만 여러조를 갖고있을 정도입니다. 울리기 어려운 스피커로 정평이난 아포지를 위해 끝없는 탐구정신으로 해외 인터넷에서 정보도 얻고, 다양한 앰프와 최고의 매칭을 찾는 정..
오디오 그 하나만으로 - 최두홍 님 (8)
등록일 : 2006-08-19   • 조회 : 34,523
하이파이클럽 "회원 시스템 소개"는 회원님들의 오디오, AV시스템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하이파이클럽 "회원 시스템 소개"는 단순한 기기 소개에 그치지 않고 룸튜닝 및 세팅에 대한 다양한 이미지컷을 통한 분석과 다양한 튜닝에 대한 노..
열정적인 오디오파일 - 김흥수 님
등록일 : 2006-06-22   • 조회 : 36,006
하이파이클럽 "회원 시스템 소개"는 회원님들의 오디오, AV시스템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하이파이클럽 "회원 시스템 소개"는 단순한 기기 소개에 그치지 않고 룸튜닝 및 세팅에 대한 다양한 이미지컷을 통한 분석과 다양한 튜닝에 대한 노..
부부 오디오파일 - 최종하 님 (15)
등록일 : 2006-04-15   • 조회 : 34,344
하이파이클럽 "회원 시스템 소개"는 회원님들의 오디오, AV시스템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하이파이클럽 "회원 시스템 소개"는 단순한 기기 소개에 그치지 않고 룸튜닝 및 세팅에 대한 다양한 이미지컷을 통한 분석과 다양한 튜닝에 대한 노하우 등을 파트별로 집중 소개하는 코..
기본에 충실하자 - 김한규 님 [케이블/기타] (1)
등록일 : 2006-03-24   • 조회 : 25,738
총 4회에 걸쳐 연재하였던 "김한규" 님 시스템 소개 마지막 편으로 케이블/기타 편입니다. 케이블 하나 음반 하나까지도 심사숙고 하여 고른다고 하는 김한규님의 오디오에 대한 열정이 몇편의 소개글로 만분의 일이나 표현이 되겠나 싶습니다. "시스템 소개"에 선뜻 시스템을 공개하여 주신 김한규..
기본에 충실하자 - 김한규 님 [룸튜닝] (1)
등록일 : 2006-03-09   • 조회 : 25,915
오디오 시스템 구성에 있어서 오디오 기기, 전원 그리고 리스닝 룸과 환경(튜닝)이 매우 중요한 요소입니다. 김한규 님 역시 이부분을 간과하지 않고 룸튜닝에 많은 공을 들였습니다. 유리창 교체 부터 시작해서 RPG사 룸튜닝재를 기본으로 한 다양하고 현란한(?) 룸튜닝 노하우를 공..
기본에 충실하자 - 김한규 님 [전원] (2)
등록일 : 2006-02-27   • 조회 : 21,980
오디오 시스템에 있어서 전원대책은 그 어떤 것보다 중요합니다. 김한규 님은 그러한 사실을 확실하게 증명하여 주셨습니다. 전원 초입부터 최대한 깨끗한 양질의 전원 확보를 위해 많은 연구와 정성을 드린 흔적이 확연합니다. 1. 기본에 충실하자 - 김한규 님 [시스템] 편 ..
기본에 충실하자 - 김한규 님 [시스템] (5)
등록일 : 2006-02-25   • 조회 : 27,885
그동안 중단되었던 "시스템 소개" 코너를 다시 부활합니다. 새롭께 꾸며지는 "회원 시스템 소개"는 회원님들의 오디오/AV 시스템에 대한 단순한 소개에 그치지 않고 룸튜닝 및 세팅에 대한 다양한 이미지컷을 통한 분석과 다양한 튜닝에 대한 노하우 등을 파트별로 집중 소개하는 코너로 운영될 예정입..
블랙으로 통일! 심재홍 님. (21)
• 작성자 : 하이파이   등록일 : 2003-11-30   • 조회 : 68,782
다소 장난스러워 보이는 표정, 특유의 위트 그리고 노총각에 현 피부과 원장. 도대체 앞뒤가 맞지 않는다. 미소가 아름다운 남자 ? 심재홍 님의 환한 미소가 정겹기만 하다. 그래서 메일 아이디도 grantmiso란다.. ..
리스닝룸의 컨셉 “고독” - 이영준 님
• 작성자 : 하이파이클럽   등록일 : 2002-10-22   • 조회 : 63,873
여름내내 이집을 위해 고군분투 하던 이영준님의 노력이 쌀쌀함 이 느껴지는 가을에와서 결실을 맺었습니다. 어제는 이집의 완성을 축하하는 모임이 있었고 몇장의 사진과 함께 나중에 하이파이 클럽 회원님들을 초청하여 하룻밤 음악도 듣고 즐기기로 했습니다. ..
유창근 님 시스템 소개
• 작성자 : 하이파이클럽   등록일 : 2002-09-28   • 조회 : 53,866
하하하하.. 오디오 기계의 가격보다는 그 오디오 운영에 들인 정성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붐붐입니다. 다들 놀라셨지여? 제가 어찌 감히.. 마이클님의 시스템과 토인 각도만 비슷한 제 시스템입니다. 지금 이 시간에도 Hot Tuna의 H..
[HIFI] 양규식 님 시스템 소개 (2)
• 작성자 : 하이파이클럽   등록일 : 2002-07-23   • 조회 : 66,117
자~ 신고 합니다. 이사를 하고 나서 세로 셋팅을 했지만 아직까지도 신고 못했습니다. 일단은 그림 부터 좌악~ 하니 펼쳐 놓고 시간 되는데로 첨부 글 올려 설명 하겟습니다. 양규식 리스닝 포인트에서 바라본 룸의 모양 입니다. 예전의 집보다 조금 넓어졌을뿐 인데 음장형성이 그토록 차이가 많습니다...
부드러움 속에 강함 - 천호성 님
• 작성자 : 하이파이6   등록일 : 2002-05-12   • 조회 : 49,794
이 땅의 오디오파일이라면, 어느 누구든 쾌적하고 널직한 리스닝 공간에 대한 동경을 갖고 있다. 협소한 리스닝 공간을 룸튜닝재로 겨우 달래가며 미래를 꿈꾸고 있는 것이 우리나라 오디오파일들의 현실이기 때문이다. 손바닥만하나마 전용 리스닝룸이라도 마련한 이는 그래도 행복한 축에 ..
아나로그 매니어 - 성기서 님
• 작성자 : 하이파이6   등록일 : 2002-05-05   • 조회 : 40,851
음악을 감상하는 데 있어 대부분의 매니어들은 소파나 의자에 앉아 감상한다. 하지만, 오늘 매니어 탐방의 주인공인 성기서 님은 이런 보편적인 방법이 아닌 조금은 특이한 방법으로 음악을 감상한다. 성기서 님은 비록 아파트에 거주하지만, 청취방법은 한국의 정서에 접근하는 방법으로 리스닝룸의 바닥에 앉아서 책..
매칭의 본보기 - 고문기 님
• 작성자 : 하이파이6   등록일 : 2002-02-23   • 조회 : 47,297
고문기님(전열 중간)과 자리를 빛내주었던 대전/충청 매니아 여러분 대전의 고문기님을 찾았다. 최근 하이파이클럽에 만들어진 충청/대전지역 소모임에서 활동하는 고문기님은 몇 개월 후에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기 때..
익산의 멋쟁이 - 이영준 님
• 작성자 : 양규식   등록일 : 2001-12-26   • 조회 : 43,887
전라북도 익산의 한 중심가에 위치한 사무실에서는 하루 종일 음악이 울려 퍼지고 있다. 때론 가을서정의 재즈가 흐르기도 하고 때로는 베토벤의 합창교향곡이 장중하게 울려 퍼진다. 익산의 이영준님은 필자와는 개인적으로 친분이 두터운 선배님이다. 사실 필자가 하이엔드 오디오를 접하게 된 계기가 이..
[회원 매니아탐방] - 서만석 님
• 작성자 : 신진섭   등록일 : 2001-11-25   • 조회 : 42,684
지난 토요일에 서만석님 댁에 다녀왔습니다. 밤기차를 타고 여수에서 향일암, 오동도를 들려 순천에 도착한 것은 오후 5시경이었습니다. 서만석님 댁에 도착하여, 첫 인사를 나누는 데 제 상상보다 젊으셔서 조금 놀랐습니다. ..
[1] 2
Event
오디오아울렛-공지
JAVS X6 DDC & DAC 런칭이벤트
오디오아울렛-공지
쿠르베 F800 풀레인지스피커 출시이벤트
오디오아울렛-공지
웨이버사 W NAS3 배송안내
하클소식-공지
2017 부산국제오디오쇼 개최 안내 (장소변경: 벡스코)
오디오아울렛-공지
체르노프 클래식 마지막 공동구매
Top Issues
브랜드 탐구-
Totaldac, 프랑스에서 건너온 Ladder DAC의 숨은 강자
News-공지
다인오디오 40주년 기념작, Special Forty 출시
오디오아울렛-공지
쿠르베 F800 풀레인지스피커 출시이벤트
오디오아울렛-공지
JAVS X6 DDC & DAC 런칭이벤트
리뷰-리뷰
알아두면 쓸데 많은 신비한 액세서리
HRS DPX-09545 댐핑 플레이트
오디오아울렛-공지
웨이버사 W NAS3 배송안내
하클소식-공지
2017 부산국제오디오쇼 개최 안내 (장소변경: 벡스코)
회사소개 / 오시는길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추출금지 / 사이트맵 / 광고.제휴문의

하이파이클럽 Tel : 02)582-9847 Fax : 02-582-9849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바우뫼로 27길 7-11(양재동 70-2번지) 대송빌딩 2층 / 상호 : (주)하이파이클럽 / 대표 : 한창원(HAN CHANGWON -hificlub@hificlub.co.kr)
사업자등록번호 : 220-86-86440 / 통신판매업신고 : 2012-서울서초-0229 / 개인정보관리책임 : 안승찬 (hificlub2@hificlub.co.kr)

Copyright(c) 2000-2016 HIFICLUB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