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n
e매거진 / 칼럼
[칼럼] 유혁준의 음악이야기
오페라 역사의 B.C.와 A.D.는 Before Callas 와 After the Diva
• 작성자 : 유혁준   • 등록일 : 2016년 12월 7일 수요일  • 조회수 : 2,514 •
 
650 434.001.jpeg

"마리아 칼라스와 남편 메네기니"



"쓰디쓴 눈물은 흘러 온 대지를 뒤덮고"
"저기 저 하늘 위, 나는 기도하리라. 그대 위하여 오직 그대 오심에…"
"하늘은 더없이 아름다워라. 나를 위하여. 아! 그렇게…”


피투성이의 단검을 손에 들고 피로 얼룩진 가운을 길게 늘어뜨린 루치아가 정신 착란 상태에서 플루트의 단아한 오블리가토와 함께 마침내 〈광란의 아리아〉를 노래하기 시작한다. 〈부드러운 속삭임〉으로 시작하여 〈향로는 타오르고〉가 이어지자 엔리코는 누이동생의 처절한 모습에 후회하며 라이몬드도 동정하여 눈물을 흘린다. 에드가르도를 향한 하염없는 그리움과 사랑을 이렇듯 애절하게 부르짖고는 그녀는 결국 쓰러진다.

이 비극 오페라의 절정 부분으로서 3막 2장에 나오는 이 장면은 한 번 들으면 영원히 잊을 수 없는 선율과 콜로라투라의 극한 기교를 보여준다. 하늘나라에서조차도 당신을 위해서 기도하리라는 루치아의 고백은 실로 듣는 이의 눈시울을 뜨겁게 하는 감동적인 시이며 최고음 E♭음 ―기록으로는 G음을 내게 한 적도 있다고 한다― 을 내게 하는 카덴차는 고음 악기인 플루트가 무색하리만큼 전율을 느끼게 한다.

세상의 권세와 지위에 사로잡혀서 누이동생의 고통 따위는 아랑곳하지 않는 엔리코의 야심의 철저한 희생물로 전락하여 끝내는 죽음이라는 파국으로 치닫는 이 비극은 단지 19세기의 3막짜리 오페라의 줄거리라는 차원을 넘어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도 많은 교훈을 주고 있다. 매일같이 자신과 또 그 테두리 안의 집단의 이익만을 위해 비방과 고성이 난무하는 세태와 별반 다를 바 없어 보이며, 오히려 더할지도 모른다.

때로 우리는 음악을 각양각색의 예술 장르 중의 하나로 인식할 것이 아니라 거기에서 우리의 삶과 사회에 맥락을 맞춰 조명해 볼 필요가 있다. 어쩌면 능란한 성악가의 기교보다는 그 가수의 삶과 생활과 인생관을 먼저 이해하고 선율보다는 가사와 곡의 배경에 더 비중을 두어야 할지도 모른다.


1.jpg


우리는 마리아 칼라스에 열광한다. 그녀가 영면한 지, 사망한 지 40년이 되어가지만 언론은 무엇이든 끊임없이 기사화하여 전 세계를 칼라스 열풍으로 식을 줄 모르게 하고 있다. 특히 내년은 40주기를 맞아 더욱 떠들썩하게 음악 팬이라면 누구든지 한 번쯤은 칼라스에 대해 이야기할 것이다.

사실 칼라스가 전성기를 구가하던 1950년에서 1960년대 초반까지 세계의 거의 모든 신문과 대중 매체에서는 ‘탐욕’스럽게 그녀에 대한 기사를 다루었다. 음악적인 것 뿐 아니라 사생활에 이르기까지 칼라스에 관련된 것이면 그것이 진실이든 허위이든 무엇이든지 대중의 지칠 줄 모르는 호기심을 그들의 저속한 상업성과 맞물려서 채워 주었다. 심지어 칼라스가 노래하는 아리아 한 곡조차 들어보지 못한 사람들까지도 그랬다. 예술보다는 생활과 주변 인물에 대한 소문에 더 신경을 썼고 무엇이든 스캔들이 일어나기를 바라는 대중 앞에서 칼라스는 새장 속에 갇힌 새였던 것이다.


3.jpg

▲ 마리아칼라스와 오나시스


특히 인기의 절정에 있었던 1956~57년 시즌에는 칼라스의 사소한 말 한 마디, 행동 하나하나가 모두 기사거리가 되었을 만큼 자유가 없었고 언론이 어떻게 반응할 것인가를 미리 생각하기 전에는 말과 행동도 자유로이 할 수가 없었다. 심지어 대중들은 그녀가 몸이 아프다는 것조차 용납하려 들지 않았을 정도였다. 그리하여 1947년에서 1959년까지 죠반니 바티스타 메네기니(1896~1981)와의 결혼 생활에 종지부를 찍고 오나시스의 품으로 갔을 때 이러한 언론의 행각은 극에 달했다.

사람들은 28년의 나이 차가 나는 메네기니, 칼라스 부부를 흔히 보아 온 돈 많은 졸부와 철없는 여인의 장난질 정도로 치부하였다. 그러나 메네기니의 헌신적인 칼라스에 대한 애정, 그리고 칼라스의 메네기니에 대한 진정한 사랑을 알게 되면 제멋대로 내리는 판단과 고정관념이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를 알게 된다. 적어도 1982년 메네기니가 ‘나의 아내 마리아 칼라스’를 출간하기 전까지 칼라스에 대한 자서전과 책들은 무대 위의 그녀를 단 한 번 보았거나 단 몇 분 이야기해 보고 예술에 대한 결론을 내릴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쓴 글이었다. 진실로 음악을 이해하거나 직접 알고 지낸 것이 아니라 칼라스를 ‘거만하고 변덕스러우며 전제적인 디바’로 몰아가기를 원했던 것이다.

메네기니를 통해 칼라스가 인간적인 감성을 가지고 신체적인 결함에도 불구하고 광적으로 아기를 갖고 싶어 했던 평범한 여인이었음을 알 수 있다. 이러한 인간미를 가지고 있지 않았다면 수많은 오페라의 주인공을 그토록 충실히 재현해 낼 수 없을 것이다. 칼라스는 부부애와 가정의 행복에 대한 청교도적인 결벽성을 지니고 있었다. 적어도 메네기니와 함께 한 12년 세월의 최대 관심사는 두 사람 사이의 행복과 사랑이었던 것이다.


001000ff_medium.jpeg
◀ Maria Callas in Concert Hamburg, 1959 and 1962 실황앨범

투명하면서도 강렬한 음색, 엄격하고 정밀하게 조탁된 음악성, 극적인 힘을 발휘하는 감정의 격렬함, 천재적 영감의 번득임 등 온갖 찬사와 현란한 수식어를 동원해도 부족함 없는 칼라스는 단일 연주자로는 20세기 최고의 레코드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지금도 모노로 녹음된  음반은 전혀 빛을 잃지 않고 있다. 1962년 오나시스와의 사랑에 금이 가기 시작하던 때에  함부르크에서 가진 칼라스의 역사적인 공연 실황이 있다. 지휘자와 손을 맞잡고 등장한 칼라스의 모습은 오페라 무대와는 또 다른 모습이었다. 그 강렬하게 꿰뚫어보는 눈빛, 아직 노래는 시작도 하지 않았는데 이미 극장 안은 숨죽이는 청중과 가수는 혼연일체가 되어 있었다. 이윽고 첫 음성이 나오고 끝날 때까지 시종일관 그녀는 슬픈 표정이었다. 삶을 달관한 듯한, 아득히 먼 천국을 동경하는 눈빛이 가슴을 여지없이 파고든다. 카르멘은 관능적인 여인이 아니었다. 세상에 대해 무서운 저주를 온몸으로 퍼붓는 연기는 이미 노래의 차원을 넘어선 절규에 가까운 것이었다.

마리아 칼라스는 1923년 그리스에서 미국으로 이주한 부모 사이에서 태어났다. 뉴욕 맨해튼의 한 아파트에서 불우하고 어려웠던 어린 시절을 보낸 칼라스를 기억하는 사람은 별로 없다. 어머니조차 그녀에게는 사랑을 주지 않았다. 칼라스의 목소리는 개발되기 전에는 평범한 것이었다. 실로 눈물겨운 각고의 노력 끝에 자신만의 강렬한 발성법을 터득할 수 있었고 2차 대전 후 뉴욕으로 가서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감독에게 오디션을 받았으나 결과는 ‘No’였다. 칼라스는 무료로라도 좋으니 '토스카' 출연을 간청했지만 극장에서 뚱뚱하고 평범한 가수에게 타이틀을 맡길 이유가 없었다.

우여곡절 끝에 칼라스는 이탈리아 베로나의 아레나 극장에서 폰키엘리의 ‘라 죠콘다’로 데뷔하게 된다. 이때도 주최 측에서는 칼라스의 다급한 처지를 이용해 삼류 가수 정도의 형편없는 조건으로 계약을 했다. 절망적인 상황이었던 칼라스는 선택의 여지가 없이 그나마 빌린 여행 경비로 화물선을 타고 이탈리아로 향했다.

베로나에서 공연은 훌륭했지만 특별한 일은 아무것도 없었다. 칼라스는 이후 공연 제의를 전혀 받지 못했던 것이다. 사실 칼라스에게 도움 주었다고 자랑하는 사람들은 대개는 그녀가 유명해진 다음의 일이었고 그것도 돈을 벌어 보려는 목적이었다. 오직 한 사람, 베로나에 도착한 바로 그날 밤에 칼라스를 알아보고 도와주겠다고 나선 메네기니만이 평생의 반려자요 조력자였다. 100킬로그램에 육박하는 비만한 체구 때문에 발목이 붓고 온갖 피부병에 시달리는, 겉으로 보기에는 전혀 성공의 기미가 보이지 않을 것 같은 무명 가수를 아무 대가없이 품에 안은 셈이다. 칼라스는 행운아였다. 자신의 전부를 이해하고 사랑하여 무대에 설 수 있도록 해 주었던 메네기니를 만나지 않았던들 칼라스는 영원히 존재하지 않았을 지도 모른다.

메네기니는 진정 칼라스를 사랑했다. 책을 쓴 가장 큰 이유는 그들의 결혼 생활에 대한 언론의 악의에 찬 왜곡된 표현 때문이었다. 심지어 노래에 대해 극찬을 하면서도 정작 칼라스의 예술을 탄생하게 한 장본인인 메네기니와 그들 부부에 대한 부분은 서슴없이 날조된 펜의 칼부림을 멈추지 않았다. 

메네기니는 “나는 마리아를 위해 살았고, 나의 삶의 대부분을 그녀를 위해 바쳤으며 한결같이  사랑했다.” 고 고백한다. 칼라스 또한 메네기니가 없으면 한 순간도 살 수 없었다. 12년 동안 한 번도 빠지지 않고 남편의 생일 아침이면 언제나 편지와 선물을 준비했고 공연 때문에 떨어져 있을 때는 꼭 긴 사랑의 편지를 보내곤 했다. “우리가 항상 이처럼 만족할 수 있도록 신께 기도해요. 당신의 충실한 아내 마리아...”

누가 칼라스를 오만하고 변덕스런 프리마돈나의 대명사라 하겠는가. 그녀는 가정에서 상냥한 아내였으며 무대에서는 철저한 프로 예술가였다. 하지만 칼라스는 가수들을 흥행과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하며 ‘갑질’이 만연했던 당시 극장주들에게 당당히 맞섰던 유일한 가수였다. 이 때문에 언론은 칼라스의 공격적인 성향을 과대 포장했다. 수년간의 친분도 가차 없이 버리고 쫓아내는 횡포가 당연하게 여겨졌던 오페라계에서 칼라스는 메네기니와 함께 반기를 들고 오히려 악명 높은 라스칼라 극장주 기링겔리를 발 앞에 무릎 꿇게 했다. 또한 칼라스를 철저하게 무시했던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감독이 제 발로 찾아와 출연해 달라고 애원하게 했던 것이다.

칼라스는 너무도 연약한 여인이었다. 한시도 남편 없이는 안정을 취할 수 없었고 말년에도 그녀의 운전수에게 휴일에도 같이 있게 하려고 온갖 꾀를 다 썼다는 일화가 있을 정도다. 칼라스는 오나시스에게서 모든 것을 잃었다고 고백한다. 처음에는 목소리를 잃고 나중에는 자신을 잃었다고 후회했다. 그녀는 죽기 며칠 전 지인에게 털어놓았다. 

“얼마나 메네기니를 그리워하는지 모릅니다. 평생 많은 죄도 저질렀고 이제 그 대가를 치르고 있습니다.” 

칼라스는 1977년 9월 16일 54세로 타계했다. 과다한 수면제 복용으로 인한 심장 마비가 공식적인 사인이었다. 하지만 그녀의 죽음은 의문투성이다. 검시조차 하지 않고 3일 만에 화장했다. 모차르트가 공동묘지에 위치도 알 수 없게 매장되었듯이 너무도 허무한 죽음과 장례식이었다.
 

MI0000973124.jpg

▲ 마리아 칼라스가 처음으로 연주한 La Gioconda를 연주한 앨범 자켓


'이 끔찍한 순간에
내게 남은 건 그대뿐
그대만이 내 마음을 유혹한다.
그것은 내 운명의 마지막 부름
인생의 노상에서 마지막 건너야 할 길'


‘라 죠콘다’ 4막에 나오는 유명한 아리아 ‘자살’. 칼라스의 이탈리아 무대 첫 오페라가 이것이었고 죽음을 앞두고 적어둔 다섯 줄 글귀도 이 아리아의 도입부였다. 의미심장한 메시지가 아닐 수 없다. 이에 더해 도니제티의 오페라 ‘루치아’에서 루치아는 어쩌면 그녀 자신이었을지도 모른다. 피를 토해내는 격정과 분노 그리고 옛 시절에서의 회상은 섬뜩한 전율과 함께 불의한 세상에 대한 경고의 몸짓과도 같다.

이제 처음으로 돌아가고자 한다. 칼라스의 음악을 듣기 전에 먼저 그녀의 삶에 대한 올바른 시각을 가지고 그녀의 예술 세계로 들어가야 할 것이다. 도니제티 - 도니제티는 대단한 속필가로 유명하다. 그는 〈사랑의 묘약〉도 단 2주만에 완성했다. 그러나 〈루치아〉는 그로서는 드물게 6주일이나 걸려 작곡했다 - 의 오페라 ‘루치아’에서 루치아는 어쩌면 그녀 자신이었을지도 모른다. 피를 토해내는 듯한 격정과 분노 그리고 옛 시절에서의 회상은 섬뜩한 전율과 함께 불의가 판을 치는 세상에 대한 경고의 몸짓과도 같다.

관현악에 1막의 사랑의 이중창의 선율이 피아노(p)로 은은하게 나타나면 느닷없이 포르테로 ‘아 솟아오르는 저 무서운 환상’이 알레그로 비바체로 터져 나온다. 칼라스만의 표현력을 엿볼 수 있다. 특히 ‘향로는 피어오르고’의 마지막 부분 카덴차에서 플루트와 함께 하는 그녀의 절규는 온통 감동의 도가니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노르마 역의 마리아 칼라스, 폴리오네 역의 필립 페쉬, 그리고 아달지자 역에 스타냐니가 각각 맡아 열연한 벨리니의 ‘노르마’도 역시 세라핀 지휘의 밀라노 라 스칼라 합창단과 오케스트라였다. 

벨리니는 이탈리아 출신이면서도 프랑스인의 감성을 가지고 있는 작곡가이다. 그는 쇼팽과 친구였으며 또한 친구이기도 했을 만큼 공통점이 많았으며 로맨틱한 면을 고루 가지고 있었다. 벨리니의 오페라에서 나타나는 느리고 긴 선율은 그의 짧은 생애와는 상반되게 길고 긴 여운을 드리우고 있다. 벨리니처럼 선율미 넘치는 곡을 쓴 작곡가는 달리 없다. 그의 ‘몽유병의 여인’, 그리고 ‘청교도’에서 나타나는 벨칸토 아리아의 정수들은 이 작곡가의 인생관과 예술성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특히 그 중의 백미라 할 만한 ‘노르마’는 ‘루치아’와는 달리 프리마돈나만을 위한 오페라가 아니라 다른 주역들도 훌륭해야 한다. 예를 들어 노르마와 아달지자의 2중창 ‘영원한 사랑을 위해서’는 아달지자의 열정적인 도약이 있어야 하는 대목이다. 아달지자 역을 맡은 가수는 성량이나 드라마 연기에 있어서도 노르마와 거의 같은 수준이어야 한다. 그런 점에서 스티냐니는 칼라스와 호흡을 훌륭하게 맞추고 있다. 

바그너는 “벨리니의 모든 창작물 가운데 ‘노르마’는 가장 깊은 진실과 가장 풍요로운 멜로디를 결합시킨 최고의 걸작이다.”라고 평했으며 벨리니 자신도 “모든 것을 버리고서라도 ‘노르마’는 살리고 싶다.” 라고 말할 정도로, 벨리니의 특색을 유감없이 발휘한 최대의 걸작이 아닐 수 없다. 노래가 흐르는 선율에서는 유래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순수미가 있고 또 단순한 표현이면서도 힘찬 격동이 있다. 특히 달의 여신에게 직접 말을 거는 ‘정결한 여신’은 이 오페라의 백미로서 가장 설득력 있는 명곡이다. 마리아 칼라스가 들려주는 ‘카스타 디바’는 온갖 고뇌를 짊어진 여사제 노르마의 심정을 극명하게 드러내 주고 있다.
벨리니의 ‘노르마’의 노르마와 ‘청교도’의 엘비라는 20세기에 칼라스에 의해 부활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녀는 노르마의 전형을 보여주었으며 앞으로도 그녀를 능가할 만한 노르마는 당분간 나타나기 힘들 것이다. 그리고 영원히 그러할지도 모른다. 왜냐하면 칼라스의 노르마는 단 한 명 칼라스 자신뿐이므로.


0a52dff21f407c0471ed0a2f367d3b18.jpg

▲ 도니제티 루치아에서 연주하는 마리아 칼라스


흐린 파란 색 바탕에 긴 결혼식 가운을 걸친 채 두 손을 앞으로 뻗고 있는 루치아가 서 있다. 칼라스․스테파노․곱비 그리고 세라핀이 함께 하는 도니제티의 ‘람메르무어의 루치아’의 앨범 표지의 모습이다. 1막 마지막 부분의 ‘산들 바람을 타고’는 ‘광란의 아리아’의 회상의 장면에도 나오는 대목으로 칼라스는 우아한 선율로 노래한다. 스테파노도 역시 같은 선율을 노래하고 이어 이중창은 칼라스, 스테파노의 호흡이 얼마나 잘 어울리는지 알게 한다.

2막 마지막의 6중창도 코러스를 수반하는 당당한 콘체르타토이며 극히 화려한 부분이다. 3막 도입부의 혼례의 합창 부분은 그 멜로디가 그대로 찬송가에 나와 있다. 결혼 축하에 어울리는 경쾌하고 밝은 합창이다.

3막의 ‘광란의 아리아’ 부분을 지나 3막 3장에서 에드가르도가 부르는 ‘내 조상의 무덤이여’는 E♭장조의 묵직한 전주로 시작되어 슬프디 슬픈 선율이 시작된다. 스테파노는 맑은 그의 음색을 살려 이 부분을 아름답게 그려내고 있다. 결국 ‘나는 승천의 날개를 폈다’ 를 외치며 에드가르도는 자신의 가슴을 단검으로 찌르고는 루치아의 뒤를 따라 천국에서 맺어지는 기쁨을 마지막 혼신의 기운을 다해 노래하고는 숨을 거둔다. 이윽고 막이 내린다. 스테파노와 곱비의 노래를 들어보라. 때로는 숨결처럼 부드러움에 웃음 짓다가도 폭풍과도 같이 몰아치는 격정적인 음성에 전율한다.

- 음악칼럼니스트 유혁준 

  
헤밍웨이 - Best of best
사운드솔루션 - 선진기술로 미래를 향하는 기업
원키프로덕션 - 세계최고의 퀄리티
PSVANE 진공관
다빈월드
e매거진 / 칼럼 /
  게시물 수 : 71   페이지 : 1 / 1
제목 내용 작성자   x  
▶ 오디오노트
오디오노트
헤드폰, 이어폰 리뷰의 어려움
• 작성자 : 여진욱   등록일 : 2017-05-17   • 조회 : 412
우리가 음악을 듣는 장치는 여러 하드웨어들의 집합이다. 그 중, 전기신호를 받아 최종적으로 음파신호로 바꾸어 주는 역할을 하는 하드웨어가 스피커이다. 그 스피커를 사람의 귀에 가까이 대도록 하여 혼자 음악을 즐길 수 있게 해주는 하드웨어가 헤드폰이다. 그 헤드폰을 더욱 축소시켜서 아예 귓속에 끼우도록 ..
▶ 유혁준의 음악이야기
유혁준의 음악이야기
차이코프스키의 교향곡 6번 비창
• 작성자 : 유혁준   등록일 : 2017-04-27   • 조회 : 642
차이코프스키 기념관과 네프스키 수도원 예술가 묘역 오직 그리움을 아는 이만이 나의 괴로움을 알 수 있다 홀로, 모든 기쁨에서 떨어져 먼 창공을 바라보노라 얼마나 내가 고민했던가 그리고 고민하고 있는 것인가 아! 나를 사랑하고 아는 이들 먼 곳에 있으니... 영하 20도의 혹한이 몰아치던 2001년 1월 ..
▶ 유혁준의 음악이야기
대자연과 신앙을 오르간과 오케스트라에 투영한 브루크너의 교향곡 세계
• 작성자 : 유혁준   등록일 : 2017-02-18   • 조회 : 1,413
2005년 방송되었던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에서 ‘약방의 감초’격으로 등장하는 배경음악은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일등공신이었다. 이순신이 해전을 앞두고 상념에 젖어 밤바다를 바라볼 때 아래로 깔리는 숭고한 음악은 화면과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듣는 이를 감동으로 몰고 갔다. 매회 드라마의 가장 심각..
▶ 오디오노트
여진욱의 오디오 노트
진공관 헤드폰 앰프에 대한 고찰
• 작성자 : 여진욱   등록일 : 2017-02-01   • 조회 : 2,247
진공관은 1904년에 2극 다이오드관, 1907년에 3극관이 처음 등장한 이래로 말 그대로 세기를 뛰어넘는 역사를 가진 살아있는 화석이다. 진공관을 대체하는 실리콘 증폭 소자인 트랜지스터의 등장으로 말미암아 현대엔 거의 사장된 것처럼 보이지만, 일부 특수 분야에서는 여전히 진공관이 유용하게 쓰이고 있다. ..
▶ 음악이야기
[칼럼] 유혁준의 음악이야기
체코음악의 아버지 드보르자크
• 작성자 : 유혁준   등록일 : 2016-12-16   • 조회 : 2,599
"그가 모자만 벗는다면 이마에 지혜가 있음을 알 수 있으리라." "그래서 나의 영혼은 뮤즈가 그에게 은총을 내린 것에 큰 기쁨을 느낀다." 체코의 독일어권 국민 시인으로 알려진 휴고 살루스(Hugo Salus)의 시 ‘드보르자크’. 지난 5월 7일 방문한 프라하 북쪽 블타바(독일어로 몰다우) 강 상류에 위치한..
▶ 음악이야기
[칼럼] 유혁준의 음악이야기
오페라 역사의 B.C.와 A.D.는 Before Callas 와 After the Diva
• 작성자 : 유혁준   등록일 : 2016-12-07   • 조회 : 2,514
"마리아 칼라스와 남편 메네기니" "쓰디쓴 눈물은 흘러 온 대지를 뒤덮고" "저기 저 하늘 위, 나는 기도하리라. 그대 위하여 오직 그대 오심에…" "하늘은 더없이 아름다워라. 나를 위하여. 아! 그렇게…” 피투성이의 단검을 손에 들고 피로 얼룩진 가운을 길게 늘어뜨린 루치아가 정신 착란 상태에서 ..
▶ 오디오 강좌
진공관과 오디오
• 작성자 : 신준호   등록일 : 2016-12-05   • 조회 : 4,210
"1. 진공관의 발명" A. 1883년 에디슨 효과 발견 ▲ 전구를 발명한 에디슨 발명가이자 사업가인 에디슨은 백열 전구의 필라멘트에 열을 가하면 진공상태에서 떨어져있는 전극 사이로 전기가 흐르는 현상을 확인하였으나 사업에 도움이 되지 않았는지 특별한 연구를 하지 않았으며 전구의 개발 ..
▶ 오디오노트
[칼럼] 여진욱의 오디오노트
형식의 선입견으로부터 벗어나라
• 작성자 : 여진욱   등록일 : 2016-11-26   • 조회 : 3,348
스피커와 헤드폰 및 이어폰을 구성하는 핵심 요소는 트랜드듀서(Transducer)이다. 트랜스듀서는 일반적으로는 보다 대중적인 단어인 드라이버(Driver)라고 일컬어진다. 트랜스듀서의 사전적 정의는 전기신호를 다른 형태의 신호로 변환하는 장치이다. 오디오 시스템에서의 트랜스듀서는 시스템의 가장 단말 기기에 해당..
▶ 오디오 강좌
네트워크 오디오의 발전
• 작성자 : 전태수   등록일 : 2016-11-10   • 조회 : 3,934
현재 오디오 시장에서 가장 큰 변화의 바람이 일고 있는 분야를 꼽으라면 네트워크오디오라는 건 이견이 없을 것이다. 하지만 기존 방식과 전혀 다른 소통 방식을 사용하는 네트워크 오디오는 기존 오디오파일 입장에서는 다소 혼란스러운 것도 사실이다.기존 시스템이 일방향적으로 작동되어 이해가 쉬웠지만, 네..
▶ 오디오 강좌
리뷰어는 이렇게 듣는다
레퍼런스 음반으로 오디오 평가하기
• 작성자 : 오승영   등록일 : 2016-11-07   • 조회 : 3,527
속칭 리뷰어나 평론가들의 시청이 남다를 건 없다. 간혹 황금귀를 가졌다거나 해서 다른 이들이 듣지 못하는 것을 집어내는 경우가 있긴 하지만, 그건 100% 물리적 청각능력만으로 달성되는 일도 아니며 자의와 타의가 섞인 채 과장된 경우도 많다. 다만, 의식있는 제품 평가자의 시청이라면 애초..
▶ 오디오 강좌
암호와 같은 오디오 스펙 알아보기
오디오의 ‘외계어’를 인간의 언어로 바꿔드립니다
• 작성자 : 김편   등록일 : 2016-10-17   • 조회 : 3,967
개인적으로 가장 읽기 힘든 책이 백과사전, 그중에서도 전기전자용어사전과 음악용어사전입니다. 예를 들어 전기전자용어사전에서 ‘바이어스 전압’을 찾아봤습니다. “트랜지스터 증폭 회로 등에서 트랜지스터의 소자가 정상적인 기능을 발휘하도록 베이스 등에 가하는 직류 전압. 증폭 회로에서 트랜지스터는 직..
▶ 오디오 강좌
오디오 사운드에 역행한 전자산업의 발전-1
진공관에서 트랜지스터(반도체)로. 사라진 배음
• 작성자 : 한창원   등록일 : 2016-10-06   • 조회 : 3,880
Written by HAN CHANGWON 현대 사회는 모든 분야에서 눈부신 발전을 이루고 있습니다. 초기 집채만했던 컴퓨터는 이제 손바닥 안에서 스마트폰이라는 이름으로 엄청난 성능을 뽐내고 있습니다. 그 성능도 불과 10년전의 데스크탑의 성능보다 훨씬 더 강력한 연산능력과 그래픽 성능으로 앞으로의 10년 후가 상상이 안될 ..
▶ 오디오 그림책
2회. 메카닉 디자인이 빛난 하이엔드 오디오 6선
• 작성자 : 김편   등록일 : 2016-08-31   • 조회 : 5,290
오디오는 물론 ‘듣는’ 것이다. CD나 mp3, 스트리밍 음원, LP 등을 플레이시켜 앰프로 증폭을 한 후 스피커로 듣는 일련의 과정이 오디오다. 그러나 오디오에서 시각적 디자인은 촉감과 함께 이 ‘듣는 만족도’를 좌우할 만큼 매우 중요한 포인트다. 오디오의 전체 형상이 어떻게 생겼고, 표시창이나 노브의 색깔은..
▶ 오디오파일로 산다는 것
오디오의 친구들
• 작성자 : 오승영   등록일 : 2016-08-24   • 조회 : 4,223
"오디오와 뗄 수 없는 동지들" 오디오의 재미는 여전히 음악듣기가 그 중심에 자리잡고 있다. 다양한 사용자의 각기 다른 접근방식 중에서도 그게 흔들리는 일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음악을 듣는 일이 오디오 시청의 100%가 되어 ‘준수되어야’ 한다면 지금 같은 다양한 브랜드의 제품들도, 하이파이 기기 이외..
▶ 오디오 그림책
1회. 300B 싱글앰프 작동메카니즘 살펴보기
• 작성자 : 김편   등록일 : 2016-08-16   • 조회 : 5,224
직열 3극관인 300B를 싱글 구동하는 앰프는 보기에도 듣기에도 아름답다. 300B 진공관 자체가 육감적인 생김새인데다, ‘직열’이라는 단어가 묘하게 ‘원초적’ 감수성을 자극하는 것이다. 소리는 또 어떠한가. 싱글 구동시 ‘고작’ 8W의 출력으로 때로는 스피커를 가녀리게 어루만지고, 때로는 거칠게 몰아대는 그..
▶ 맛있는 오디오
오디오와 인지부조화
• 작성자 : 코난   등록일 : 2016-08-10   • 조회 : 3,675
오디오 기기는 심리적인 경계노선, 감정선과 관련해 다양한 관점과 시선이 공존한다. 비근한 예를 하나 들어보자. 자신의 음악적인 통찰력과 남들보다 더 뛰어난 경험이 있지만 이를 하이파이 오디오로 실현할 수 있는 능력이 저조할 경우 그 사람은 불안하다. 반대로 오디오와 관련된 지식은 풍부하고 온갖 주파수 ..
▶ 맛있는 오디오
불안과 고통을 잠재우는 음악, 클래식
• 작성자 : 코난   등록일 : 2016-07-21   • 조회 : 4,420
"의학으로 치료하고 음악으로 치유한다" 우리는 한평생을 살아가면서 과연 몇 번이나 병원을 방문하는지, 그리고 더 나아가 얼마나 많은 치료와 수술을 받는지 생각해본다. 태어날 때부터 산부인과에서 태어나서 때때로 예방주사를 맞으러 가기도 하고 급기야는 암에 걸려 병원에 가게 되기도 한다. 그러나 항상 ..
▶ 오디오파일로 산다는 것
S세대의 음악듣기
• 작성자 : 오승영   등록일 : 2016-07-11   • 조회 : 4,379
공중파 TV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의 시청률이 7%를 넘어섰다고 한다. 종합편성채널에서도 독신자용 DIY를 다루는 프로그램이 다양한 출연자를 끌어모으고 있다. 1인 가구(家口)시스템. 스스로 혹은 주변인들에 의해, 그리고 원하든 원치않든 이미 대한민국은 그 한복판에 들어선 지 오래이다. 소위 ‘S세대(S-Gen..
▶ 오디오파일로 산다는 것
화성에서 온 필자, 금성에서 온 독자
• 작성자 : 오승영   등록일 : 2016-06-22   • 조회 : 4,460
데이빗 보위가 스스로를 화성인으로 이미징하는 데 성공한 순간부터, 비로소 그의 음악은 지구상에는 없는 음악으로 일반화되기 시작했다. 그의 말처럼 과연 ‘70년대는 21세기의 시작’이 되어 그가 눈을 감은 불과 얼마 전까지 그 외계적 진보의 긴장과 선도를 잃지 않았다. 그의 스타일이 출현한 타이밍이 대중적 환..
▶ 맛있는 오디오
글렌 굴드와 오디오
• 작성자 : 코난   등록일 : 2016-06-13   • 조회 : 5,091
괴짜이자 약물 중독자이면서 클래시컬 뮤직에 있어 누구도 범접하지 못할 연주를 남긴 글렌 굴드. 그가 시대와 공간을 초월해 2007년 새로운 앨범을 들고 인류에게 다시 찾아왔다. 마치 화성에 잠시 다녀왔는데 시간이 왜 이렇게 많이 흘렀냐는 듯 앨범 속 그의 표정은 그대로였다. 젊은 날의 글렌 굴드는 항상 창..
▶ Classic Tutor
Classic Tutor - 2편
클래식의 형식(인성)
• 작성자 : 정영균   등록일 : 2015-06-24   • 조회 : 10,375
Classic Tutor '클래식의 형식 1편에서는 악기를 중심으로 살펴봤다면, 2편에서는 인성(人聲 : 사람의 소리)을 중심으로 한 클래식의 형식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사실 현대에 많이 연주되고 듣는 음악은 악기가 중심이 된 음악이 많지만, 클래식 역사를 통해 보면 음악의 역사는(서양음악) 인간의 목소리로 제일 처음..
▶ Digital Odyssey
디지탈 오디세이 1편
DAC란 무엇인가?
• 작성자 : 신준호   등록일 : 2015-05-13   • 조회 : 15,324
안녕하세요. 웨이버사 시스템즈의 신준호 대표입니다. PC-fi나 DAC가 대중화가 되기 시작하면서, 디지털 기술에 대한 궁금증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앞으로 Digital Odyssey를 통해 최첨단의 새로운 기술과 이해하기 어려웠던 부분들을 시원하게 풀어보고자 합니다.Digital Odyssey의 1편으로는 디지털 기술과 아날로그 ..
▶ 오디오 놀이
웨이버사 시스템즈 W DAC3 튜닝기
• 작성자 : 한창원   등록일 : 2015-05-11   • 조회 : 14,696
서울국제오디오쇼를 몇 주 앞두고네이버 오디오카페인 "센뮤러" 운영자의 소개로웨이버사 시스템즈 대표가 함께 찾아왔습니다.앰프와 DAC를 제작한다는 소개를 받았습니다.사실 이러한 국내 오디오 제작자들이 하이파이클럽에 자주 찾아옵니다.자사 제품 홍보와 제품 평가를 받기 위해서입니다. 이 경우 저희는 적극..
▶ Classic Tutor
Classic Tutor - 1편
클래식의 형식(악기) (1)
• 작성자 : 정영균   등록일 : 2015-05-04   • 조회 : 11,918
보통 하이엔드 오디오를 하면 여러가지 기기나 기술에 대해 배우는 경우는 많다. 하지만 하이엔드 오디오의 궁극적인 목적인 좋은 음악을 제대로 듣기 위해서는 장르에 따라 음악에 어떻게 쓰여지고 아는 것이 중요하다. 물론 클래식이라는 장르 이외에도 팝, 재즈 등 다양한 장르가 있지만, 클래식은 특히 공부하지 않..
▶ 음악과음악가
바이올린의 황금기를 장식했던 숨겨진 보석들(5)
프란츠 폰 벡세이(Franz Von Vecsey), 바샤 프리지호다(Vasa Prihoda)
• 작성자 : 박제성   등록일 : 2013-11-12   • 조회 : 17,177
냉정한 왕, 벡세이 프란츠 폰 벡세이(Franz Von Vecsey)는 1893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유서 깊은 군인 집안에서 태어났다. 그는 8세에 예뇌 후바이를 사사하며 본격적인 바이올린 수업을 받았는데 이미 열 살 때 풀 사이즈의 아마티 바이올린을 키며 자신의 천재성을 발휘했다. ‘후바이 비브라토’로 일컬어질 정도..
▶ 음악과 음악가
바이올린의 황금기를 장식했던 숨겨진 보석들(4)
마이클 래빈(Michael Rabin), 요제프 하시드(Josef Hassid)
• 작성자 : 박제성   등록일 : 2013-08-28   • 조회 : 16,333
황금빛 이카루스의 날개, 마이클 래빈 다비드 호크슈타인, 슈테판 파르토스, 죠세프 볼프슈탈, 지네트 느뵈, 오시 레나디, 줄리안 시트코베츠키 등등 20세기 초중반에는 하늘이 부여한 환상의 하프를 제대로 켜보지도 못한 채 그 강렬한 광채를 잠깐이나마 발산하고 생을 마감했던 천재 바이올리니스트들이 즐비했다. 이..
▶ 음악과 음악가
바이올린의 황금기를 장식했던 숨겨진 보석들(3)
미론 폴리아킨(Miron Borisovich Polyakin), 예프렘 짐발리스트(Efrem Zimbalist)
• 작성자 : 박제성   등록일 : 2013-08-19   • 조회 : 15,089
러시아 바이올린 악파의 대부로 잘 알려져 추앙받는 레오폴드 아우어. 과연 그의 제자 가운데 하이페츠, 밀스타인만이 대표적인 스타였을까? 결코 그렇지 않다. 미국으로 건너오지 않고 러시아에 남아 오이스트라흐가 등장하기 이전의 러시아를 대표했던 전설적인 바이올리니스트 미론 폴리아킨과 탁월한 연주실력을 뒤로하..
▶ 음악과 음악가
바이올린의 황금기를 장식했던 숨겨진 보석들 (2)
미셸 오끌레어(Michele Auclair), 페터 리바(Peter Rybar)
• 작성자 : 박제성   등록일 : 2013-07-25   • 조회 : 16,658
20세기의 많은 바이올리니스트들은 그 강렬한 개성을 마음껏 발산할 수 있는 문화적, 경제적, 기술적 혜택을 누렸다. 그러나 그 반대편에는 자신의 실력과는 무관하게 교육과 후진양성에 매진하여 자신보다 더 나은 후배들을 길러내는데 전념했던 바이올리니스트들 또한 존재했다. 역사적으로 보았을 때 아우어의 제자였던..
▶ 음악과 음악가
바이올린의 황금기를 장식했던 숨겨진 보석들 (1)
카밀라 윅스, 귈라 부스타보
• 작성자 : 박제성   등록일 : 2013-06-03   • 조회 : 16,142
2차 세계대전 이후의 바이올린계는 하이페츠와 밀스타인이 이미 절대적인 명성을 펼치거나 오이스트라흐와 코간이 철의 장막을 걷고 막 그 모습을 드러내어 새로운 붐을 일으켰던 것과 같이 러시아 바이올리니스트들이 잠식했던 시기임과 동시에, 메뉴힌과 프란체스카티가 자신의 최고의 능력을 펼치고 있을 때이기도 하고 ..
▶ 음악과 음악가
푸르트벵글러의 바이로이트 베토벤 9번 (2)
• 작성자 : 박제성   등록일 : 2013-05-03   • 조회 : 15,256
9번 교향곡 연주가 빌헬름 푸르트벵글러에게 있어서 얼마나 특별한 비중을 차지하였는가는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고, 우리는 그의 1951년 바이로이트 공연이 최고의 해석적 경지에 다다른 지휘자로서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하게 된다. 잘 알려진 1942년 전시녹음(Tahra)에서 보이는 광기 어린 열기는 이..
▶ 웰컴 투 오디오
오디오 리뷰의 기준에 관해
• 작성자 : 이종학   등록일 : 2013-04-29   • 조회 : 17,502
다이내믹 레인지, 트랜스페어런트, 스테레오 이미지, 스케일, 뎁스, 하이트 ... 이런 용어만 나오면 나조차 골치가 아프다. 하지만 오디오를 평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기준임에는 분명하다. 과연 이런 조항들이 전부일까? 아마 독자 여러분도 꽤 궁금할 것 같다.오랜 기간, 참으로 많은 제품을 접했던 것 같다. 온라인 혹은 ..
▶ 오디오, 안나카레니나 법칙
디지털오디오 30년
• 작성자 : 문한주   등록일 : 2013-04-15   • 조회 : 19,435
1. 디지털 오디오 30년 LP레코드는 오디오 신호를 기계적인 방법으로 수록했다가 전기신호로 복원하는 재생 시스템입니다. 이런 기계적인 신호수록방식은 제 아버지가 태어나기 전부터 존재했던 방식인데 태생적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한계와 제약을 가지고 있었죠. CD는 오디오 신호를 광전기신호로 변환하여 수록했다가..
▶ 음악과 음악가
푸르트벵글러의 바이로이트 베토벤 9번 (1)
• 작성자 : 박제성   등록일 : 2013-04-08   • 조회 : 12,902
빌헬름 푸르트벵글러는 1951년에 녹음한 베토벤의 교향곡 9번 바이로이트 실황 연주의 상업용 레코드 발매를 보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1954년 그가 타계한 후 HMV(EMI의 전신)는 1951년의 공연실황을 발매하기로 결정했다. 최초의 녹음은 LP 2장 세트로 발매되었는데, LP로 3면이 필요로 했던 기존에 발매되었던 음반들보..
▶ 오디오파일로 산다는 것
객관적으로 리뷰하기
• 작성자 : 오승영   등록일 : 2013-03-25   • 조회 : 17,809
바야흐로 리뷰어의 시대가 만개했다. 언젠가부터 세상은 전문가와 비전문가, 말하는 이와 듣는 이, 쓰는 이와 읽는 이, 이렇게 반대편에 서 있는 두 부류로 나뉘어 살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 ‘블로거’라는 기치 아래 양산되고 있는 일반인 출신의 전문 만평가들은 세상에 대한 다양한 고찰의 기회를 제공하면서 누..
▶ 위대한 음악가들
식도락의 제왕 조아키노 로시니 (2)
오페라와 식도락의 만남
• 작성자 : 박제성   등록일 : 2013-03-13   • 조회 : 13,258
지극히 부엌적이고 식도락적인 언급들은 로시니의 음악 작품에서 종종 찾아볼 수 있다. 그는 풍족한 부자와 배고픈 가난뱅이를 대조시키곤 했는데, <라 세레넨톨라>에서 돈 마그니피코(Don Magnifico)는 자신의 딸을 왕자와 결혼시킴으로서 얻을 수 있는 달콤한 과실을 열망하는 듯한 식도락적인 우아함을 꿈꾼다. 노..
▶ 오디오 놀이
하이파이클럽 시청실 소리의 노하우(1) - 오펙트
• 작성자 : 한창원   등록일 : 2012-02-02   • 조회 : 29,274
VTL 지그프리드 파워앰프. 7.5III 프리앰프에 윌슨오디오 맥스3 스피커면 그야말로 초하이엔드 급입니다. 케이블과 전원장치까지 동원하면 2억을 훌쩍 뛰어넘는 가격대의 시스템이 됩니다. 개개의 실력만 보아도 그야말로 “명불허전(名不虛傳)”, 레전드(Legend) 급입니다. 6550 출력관 12개를 사용하여 5극관모드..
▶ 위대한 음악가들
식도락의 제왕 조아키노 로시니(1)
• 작성자 : 박제성   등록일 : 2011-09-20   • 조회 : 13,192
식도락의 제왕 조아키노 로시니 박제성 조아키노 로시니(Gioacchino Rossini, 1792~1868)는 역사상 의심할 바 없는 위대한 작곡가인 동시에 19세기를 대표하는 위대한 미식가였다. 저명한 미식가 웨이버리 루트(Waverley Root)가 “드라마, 드라마, 드라마! 이탈리아인의 음식은 오페라 같아야한다”라고 언급한..
▶ 위대한 음악가들
천사와 악마, 그 누구도 선택할 수 없었던…
• 작성자 : 박성수   등록일 : 2011-09-09   • 조회 : 21,092
천사와 악마, 그 누구도 선택할 수 없었던… 차이코프스키의 연인들, 우울증, 그리고 죽음 박 성 수 세상을 살다보면 누구에게나 인생에서 커다란 분수령을 맞이하는 시기가 찾아오는 법이다. 차이코프스키에게는 1877년이 운명의 해였다. 이 시기를 전후하여 그의 인생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던 두 명의 여성이 등장..
▶ 위대한 음악가들
조율사가 바라본 아르투르 루빈스타인 (1)
• 작성자 : 박제성   등록일 : 2011-09-07   • 조회 : 15,046
조율사가 바라본 루빈스타인 글: 프란츠 모어 / 정리: 박제성 내가 아르투르 루빈스타인(Artur Rubinstein)과 함께 했던 작업은 블라디미르 호로비츠와의 그것만큼 광범위하지는 않다. 일반적으로 루빈스타인은 자신의 연주 여행에 특정한 한 피아노만을 고집하지 않았고 현지에서 조달 가능한 피아노와 조율..
▶ 오디오 놀이
2011서울국제오디오쇼가 성황리에 끝났습니다. (7)
• 작성자 : 한창원   등록일 : 2011-05-02   • 조회 : 22,045
2011 서울국제오디오쇼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습니다. 4월29일부터 5월1일까지 3일간 열린 서울국제오디오쇼는 유효입장객(온라인 e-Ticket, 오프티켓 사전예약, 현장발매) 이 7,000명, 연인원 10,000명이 넘을 정도로 그 어느때보다 성대하게 치뤄졌습니다. 코엑스 컨퍼런스 센터(남) 3층 2011서울국제오디오쇼 입..
[1] 2
최근 등록 카테고리
오디오노트
유혁준의 음악이야기
음악이야기
오디오 강좌
오디오 그림책
칼럼니스트
김편 오디오 그림책
문한주 오디오, 안나카레니나 법칙
박성수 음악과 오디오 사이
박제성 음악과 음악가
신준호 Digital Odyssey
여진욱 오디오노트
오승영 오디오파일로 산다는 것
유혁준 음악이야기
이종학 웰컴 투 오디오
정영균 Classic Tutor
최정훈 오디오가이
코난 맛있는 오디오
한창원 오디오야 반갑다
Event
오디오아울렛-공지
Cold Ray Fractal 7 Diffuser
오디오아울렛-공지
JCAT USB Card FEMTO 런칭이벤트
오디오아울렛-공지
HRS Audio社의 댐핑플레이트 공동구매
오디오아울렛-공지
웨이버사 W NAS3 사전예약 - 성능
오디오아울렛-공지
웨이버사 W NAS3 사전예약 - 기능
Top Issues
오디오아울렛-공지
Cold Ray Fractal 7 Diffuser
리뷰-리뷰
21세기 레퍼런스 모니터의 반열에 오르다
PMC BB5 SE Speaker
시청실-공지
Vandersteen Quatro Wood CT, Treo CT Speaker 신제품발표회 후기
News-공지
사진으로 보는 2017 뮌헨 오디오쇼 -3부-
리뷰-리뷰
음악에 헌정한 20주년 기념비
Verity Audio Parsifal Anniversary Speaker
News-공지
사진으로 보는 2017 뮌헨 오디오쇼 -2부-
News-공지
사진으로 보는 2017 뮌헨 오디오쇼 -1부-
회사소개 / 오시는길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추출금지 / 사이트맵 / 광고.제휴문의

하이파이클럽 Tel : 02)582-9847 Fax : 02-582-9849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바우뫼로 27길 7-11(양재동 70-2번지) 대송빌딩 2층 / 상호 : (주)하이파이클럽 / 대표 : 한창원(HAN CHANGWON -hificlub@hificlub.co.kr)
사업자등록번호 : 220-86-86440 / 통신판매업신고 : 2012-서울서초-0229 / 개인정보관리책임 : 안승찬 (hificlub2@hificlub.co.kr)

Copyright(c) 2000-2016 HIFICLUB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