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서울시향 등 참가 '2014 교향악축제'

NISI20140321_0009489001_web_59_20140321182502.jpg


예술의 전당의 대표 기획 프로그램인 '교향악축제'가 4월 1일부터 18일 까지 콘서트홀에서 펼쳐진다.

서울시립교향악단, KBS교향악단, 수원시립교향악단 등 국내 대표 교향악단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요엘 레비가 이끄는 KBS 교향악단의 개막연주를 시작으로 교향악축제와 함께 성장해 온 지휘자 임헌정과 부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폐막 연주까지 총 18개의 오케스트라가 공연한다.

'교향악축제'는 1989년 음악당 개관 1주년 기념으로 첫선을 보였다. 서울 뿐만이 아닌 지방 전문교향악단과 함께 하는 국내 대표 클래식 축제로 자리 잡은지 26년을 맞았다.

이 번 '2014 교향악축제'에서는 한국 음악계 최정상의 연주자들과 차세대 아티스트 등이 대거 참여한다. 바이올리니트스 김남윤(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호른 연주자 김영률(서울대 교수), 피아니스트 최희연·유영욱·유미정,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백주영, 비올리스트 최은식, 첼리스트 박상민·김민지, 클라리네티스트 채재일, 스위스 취리히 음악원 종신 학장으로 유럽에서 활발한 연주활동을 하고 있는 피아니스트 허승연 등이 무대에 오른다.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1989년부터 25년간 함께하다 최근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으로 자리를 옮긴 임헌정 지휘자와 부천필의 마지막 무대에도 관심이 주목된다.

특히 예술의전당은 올해부터 벨기에에서 해마다 열리는 국제 음악대회인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우승자에게 3년간 '교향악축제' 협연 기회를 주고 콩쿠르 기간에 콩쿠르 홍보물에 '교향악축제' 관련 내용을 게재해 세계에 알릴 계획이다.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4월1~18일, 1만~4만원.